전체검색 결과 | 아카샤 트리니티 룸
  • 북마크
  • 접속자 8 (1)
  • FAQ
  • 1:1문의
  • 새글
  • 추천 태그

전체검색

LOGIN
사이드 메뉴
Ranking
  • 01 지즐링
    10
  • 02 령하
    10
  • 03 착한마그로프
    10
  • 04 샤덴프로이데
    10
  • 05 김인간
    10
  • 06 코챠
    10
  • 07 해므
    10
  • 01 LAGtime
    2,171
  • 02 지즐링
    2,138
  • 03 김인간
    1,683
  • 04 령하
    1,166
  • 05 착한마그로프
    868
  • 06 막짱이
    806
  • 07 샤덴프로이데
    738
  • 08 코챠
    592
  • 09 플레이어
    550
  • 10 파르냐타
    399
  • 01 김인간
    15,572
  • 02 LAGtime
    14,608
  • 03 지즐링
    9,997
  • 04 샤덴프로이데
    7,352
  • 05 막짱이
    7,223
  • 06 령하
    5,609
  • 07 착한마그로프
    4,479
  • 08 플레이어
    3,971
  • 09 해므
    3,458
  • 10 파르냐타
    3,449
이상한 전체검색 결과
게시판 - 5 개 | 게시물 - 71 / 1 페이지 열람 중
모험 후일담 게시판 게시판 내 결과
모험 후기 게시판 게시판 내 결과
  • 공간 탐험대-이상한 세계 마스터링 후기

    공간 탐험대 캠페인을 처음 열어봤습니다만,생각보다 그리 만족스럽게 진행하지는 못한 것 같습니다. 체스 세계에 있는 룰이 짧은 시간내에 숙지가 어렵고 마스터인 저로서도 이걸 활용을 못해 오히려 방해가 된 느낌도 있었습니다. 다음 공간 탐험대 캠페인에서는 이 부분을 꼭 기억해 둬야 할 것 같습니다. 이번 캠페인에는 꽤 여러가지 요소를 합쳐봤는데,좀 과하게 넣은게 아닌가 싶기도 했습니다.물론 단순히 이름이나 관계에서 따온 부분이 많기 때문에 그냥 넘어가셔도 문제는 없습니다. 이름이 왜 그렇게 붙었는지 알아내면 더 재밌..지 않을까요?…

    지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전체게시물     2018-07-15 01:09:22

  • 공간 탐험대-이상한 세계 후기

    1. 마법이 죽었습니다. 문양법사는 딜러였습니다...그리고 검수를 안 받아서 쇠사슬로 청문회도 받고!2. 마나소모량 생각을 안하고 짠 것 같네요. 2턴이면 마나 오링이라니3. 어떻게 행동해야할까 생각하다가 최선이라고 생각한 걸로 했습니다.4. 캠페인에서 흰색이 생각보다 똑똑해서 놀랬네요.5. 마지막에 베이스를 들었는데 뭐가 이리 많아...3~5개 정도 밖에 모르겠어.6. 체스의 세계...왕 찾다가 허우적 거릴 줄 알았는데 바로 바로 전개되었습니다. 그리고 밝혀지는 적과 토끼의 정체!7. 그대로 몸을 빼았았으면 생각하기도 싫네요. 기…

    샤덴프로이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전체게시물     2018-07-14 18:53:47

  • 공간 탐험대 - 이상한 세계 후기

    으어으. 뭐 어쩌다보니 이틀에 걸친 공간탐험대의 1세션이 끝났습니다..!사실 처음에는 인간님과 같은 생각으로 이런 방식이면 너무 늘어지지 않을까 걱정을 크게 했었는데..생각해두신 방식이 따로 있으신 거였네요.!또 마지막에는 마법의 선율이 아닌 음악으로 해서 성공하긴 했지만.무언가 한거 같아서 기분이 조씁니다.!다만 스스로 조금 더 적극적일 필요가 느껴지네요..헤헿.다음 캠을 기대하겠습니다.!

    막짱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전체게시물     2018-07-14 18:46:50

모험 등록 게시판 게시판 내 결과
모험 되돌아보기 게시판 게시판 내 결과
아카샤 소설 게시판 게시판 내 결과
  • 공간 탐험대-이상한 사람의 이야기

    “흰 토끼야. 우린 동료 맞지?” 헷츠 헤드가 허리를 숙여 재빠르게 창을 피하며 말했다. 그의 말을 들은 화이트가 잠시 무언가를 쓰는 듯 하더니 보드를 보여주자 헷츠 헤드가 벌컥 화를 내며 말했다. “시계토끼라 불러달라고? 하지만 그건 ‘내가 부르기로 한’ 이름이 아니야!” 그러자 화이트가 손뼉을 마주치더니 무언가 깨달은 듯한 표정으로 헷츠 헤드를 바라보았다. “생각해보니 네 이름은 따로 있었다고?” 화이트가 고개를 끄덕이자 이번에도 운 좋게 창을 피한 헷츠 헤드는 욕설을 내뱉었다. “난 너의 ‘진짜 이름’을 들어본 적이 없는데?”…

    지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전체게시물     2018-07-13 00:37: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