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 접속자 3
  • FAQ
  • 1:1문의
  • 새글
  • 추천 태그

모험 후기 게시판

  • Home
  • 게임 룸GameRoom
  • 모험가들Adventurer
  • 모험 후기 게시판
LOGIN
사이드 메뉴
Ranking

    출력할 랭킹이 없습니다.

  • 01 지즐링
    2,173
  • 02 김인간
    2,084
  • 03 령하
    1,781
  • 04 샤덴프로이데
    1,419
  • 05 코챠
    1,002
  • 06 착한마그로프
    908
  • 07 미루
    822
  • 08 막짱이
    766
  • 09 플레이어
    550
  • 10 파장
    433
  • 01 김인간
    18,028
  • 02 LAGtime
    14,608
  • 03 지즐링
    11,712
  • 04 샤덴프로이데
    10,839
  • 05 령하
    7,856
  • 06 막짱이
    7,811
  • 07 착한마그로프
    4,708
  • 08 코챠
    4,266
  • 09 플레이어
    3,971
  • 10 해므
    3,791

인간이 자본주의를 벗어나지 못하는 이유, 플레이데이 붉은 매축제 캠페인 후기

31 2018.10.10 21:53

별점

  • - 별점통계:
  • - 평점 : 0점 (0명 참여)

짧은주소

본문

1. 이번에는 처음으로 TRPG를, 그것도 부산에서 서울까지!!!! 직접 올라가서 체험하고 왔습니다! 예상보다 즐거웠습니다. 처음에 만난다고 하니 되게 어색할 줄 알았는 데 생각보다 스무스하게 소통이 되더군요 평소에 밴챗에서 늘 드립치고 놀아서 그런가...? 거기다 저도 다른 사람들도 다들 스무스하게 rp를 해주셔서 너무 좋았습니다. 이 맛에 아카샤에서 rp를 하는 거죠! 이번엔 플레이데이 다음날에 제가 조별발표를 해야해서 당일날 바로 내려가야 했기에 제시간 안에 끝낼 수 있을까 걱정했는 데... 다행히도 저녁식사까지 함께 할 수 있었네요!

 

2. 이번엔 라헤나라는 오토마타 캐릭터를 잡게 되었습니다. 무려 청소를 잘한다 이 말입니다! 그리고 주인인 베르단디의 명령에만 따르죠. 하지만 베르단디를 잡았던 사람이 령하님이였던 바람에 혼돈선이였을 예정인 베르단디는 혼돈악이 되었고... 그렇게 인성이 터지고야 말았습니다... 최대 피해자는 결국 엘리제인가...? 감정도 없고 최종적으로 베르단디만 따르는 특성때문에 rp나 기타 행동에 제한적인 요소가 존재하긴 했는 데 결국 무난히 rp했던 것 같습니다. 라헤나는 에필로그에서 베르단디가 풀어줘서 모험가로 전직했다고 설정했으니 추후 어떻게 플레이할 지 방향성이 완전히 결정된다면 제가 입양해오게 될 것 같습니다. 그 때 다시 만나요!

 

3. 않이 역시 아델 공화국 자낳괴 국가 맞잖아욬ㅋㅋㅋㅋㅋㅋㅋㅋ 그렇지 않고서야 GM을 행운 코인으로 매수할 수 있었을 리가 없어!! (심지어 게님이 원래는 불허했을 텐데 아델 공화국이라 특별히 허락하겠다고 했었다) 

 

4. 가장 웃겼던 플레이는 역시 아쌈(미엔님)의 낙타 플레이(....) 그리고 파장님의 음유시인인 로아나의 리코더 연주였던 것 같습니다 솔직히 낙타 수인이라는 점을 이용해서 정말 낙타 행세를 할 줄 누가 알았겠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5. 게님피셜 아카샤에서 하는 추리는 다 망한다고 하였지만 이번엔 로베르토(인간님)의 추리가 빛났던 순간이였습니다. 비록 결정적인 진범을 찾아내진 못햇지만 그래도 끔찍한 테러는 막아낼 수 있었으니까요 모로 가도 서울로 갔으니 괜찮겠죠(드르렁

 

6. 결국 리롤로 인해 자기 꾀에 자기가 넘어가고만 게님(....) 게님은 코챠님께 행운이 3개나 있었다는 사실을 간과하였습니다...

 

코챠님: 뭐? 15이상 성공? 리롤해서 13이니까.... 보오오오정!!!!

게님:

 

7. 남들이 해본다는 캐릭터 캐논... 저도 해봤습니다 후후 그것도 전사를 날렸죠!!!

 

8. 처음엔 분명 의뢰 하에 똘똘 뭉쳤던 파티가 어느 새 마피아게임이 되는 기적... 미엔님은 처음부터 오르골을 노리고 따로 비밀의뢰를 맡겼다고 했지만 이것이 후에 큰 파장을 불러올 지... 그리고 인간님이 쓸 데없는(?) 정보를 캐내느라 행운 코인을 허비한 데에 패닉이 오게 될 지 과연 예상하셨을까요.

 

9. 전체적으로 캐릭터 설계, 스토리의 설계와 진행, 그리고 적절한 함정까지... 스토리적 요소로는 개인적으로 100% 만족을 했던 캠페인 이였습니다! 로베르토가 추리나 관찰에서 다이스가 좋게 나왔다면 그래도 좀 더 진범에게 가까워질 수 있었을까요 이건 조금 미련이 남지만 후회없는 플레이였습니다. 다만 애로사항이 있다면... 플레이데이 뒷풀이 저녁은 플레이데이가 언제 끝날진 알 수 없으니 그렇다 치지만 점심은 분명하게 예약을 잡고 영업 여부와 시간, 그리고 장소를 확실히 숙지하고 잡아주셨으면 좋겠습니다. 플레이데이에서 사실상 가장 시간이 많이 흘러가버린 게 점심식사를 할 곳을 정하느라 너무 흘러가 버린 것 같네요.

 

10. 마지막으로 플레이데이를 진행하고 기획해주신 킹크랩님, 추리에 힘써주신 인간님, 저와 마찬가지로 멀리서 오신 코챠님, 진지한 분위기 속에서도 유머러스한 장면을 연출해주신 미엔님과 파장님, 특별히 저에게 1박으로 잘 곳을 제공해주시고 길안내까지 친절하게 되와주신 령하님께 감사드립니다. 다들 거의 7시간동안 열심히 플레이하느라 고생하셨습니다! 다음에 또 뵙겠습니다.

댓글목록

파장님의 댓글

사실코챠님의행운포인트는3이아닌4였다는썰이있습니다
거미:내가똑똑히봤었다구!

댓글쓰기
Note: 댓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얼굴입니다. 무분별한 댓글, 욕설, 비방 등을 삼가하여 주세요.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