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 접속자 3
  • FAQ
  • 1:1문의
  • 새글
  • 추천 태그

모험 후기 게시판

  • Home
  • 게임 룸GameRoom
  • 모험가들Adventurer
  • 모험 후기 게시판
LOGIN
사이드 메뉴
Ranking

    출력할 랭킹이 없습니다.

  • 01 지즐링
    2,173
  • 02 김인간
    2,084
  • 03 령하
    1,781
  • 04 샤덴프로이데
    1,419
  • 05 코챠
    1,002
  • 06 착한마그로프
    908
  • 07 미루
    822
  • 08 막짱이
    766
  • 09 플레이어
    550
  • 10 파장
    433
  • 01 김인간
    18,028
  • 02 LAGtime
    14,608
  • 03 지즐링
    11,712
  • 04 샤덴프로이데
    10,839
  • 05 령하
    7,856
  • 06 막짱이
    7,811
  • 07 착한마그로프
    4,708
  • 08 코챠
    4,266
  • 09 플레이어
    3,971
  • 10 해므
    3,791

블랙아웃2후기 추가

26 2018.10.06 22:57

별점

  • - 별점통계:
  • - 평점 : 0점 (0명 참여)

짧은주소

본문

1. 일행들에게 창의성이란...마치 저 하늘위에 드래곤 같은겁니다.

 

2. 모든 함정을 우직하게 해쳐나가고도 살아남은 건 전사이기도 했겠죠.

 

3. 죽는건가? 이런 생각했습니다만 다행이군요. 아딜 피 독성을 올려둬서 참으로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4. 직접 피해를 입으니 참으로 곤란하군요. 다행히 들고 시작한게 많아서 안심했습니다. 어떻게 복구할지는 참말로 힘들지만. 

 

5. 괜히 삽질한번 하면 위험합니다.

 

6. 6전사는 강했습니다. 

 

7. 다들...npc를 소중히 여기십니다. 전투에 참가 안시키다니...대단해!

 

8. 모두 고생하셨습니다.

 

9. 악사의 명령굴림에 실패하고 그 결과가 잘 나타나 좋았습니다. 악사에 관한 캐릭터성은 생각 거의 안해놨는데 이런 식으로 잡혀 나가는 걸 보니 흐뭇하군요.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
Note: 댓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얼굴입니다. 무분별한 댓글, 욕설, 비방 등을 삼가하여 주세요.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