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 접속자 8 (1)
  • FAQ
  • 1:1문의
  • 새글
  • 추천 태그

모험 후기 게시판

  • Home
  • 게임 룸GameRoom
  • 모험가들Adventurer
  • 모험 후기 게시판
LOGIN
사이드 메뉴
Ranking
  • 01 지즐링
    10
  • 02 령하
    10
  • 03 착한마그로프
    10
  • 04 샤덴프로이데
    10
  • 05 김인간
    10
  • 06 코챠
    10
  • 07 해므
    10
  • 01 LAGtime
    2,171
  • 02 지즐링
    2,138
  • 03 김인간
    1,683
  • 04 령하
    1,166
  • 05 착한마그로프
    868
  • 06 막짱이
    806
  • 07 샤덴프로이데
    738
  • 08 코챠
    592
  • 09 플레이어
    550
  • 10 파르냐타
    399
  • 01 김인간
    15,572
  • 02 LAGtime
    14,608
  • 03 지즐링
    9,997
  • 04 샤덴프로이데
    7,352
  • 05 막짱이
    7,223
  • 06 령하
    5,609
  • 07 착한마그로프
    4,479
  • 08 플레이어
    3,971
  • 09 해므
    3,458
  • 10 파르냐타
    3,449

어부지리 마스터링 후기

12 2018.08.08 23:29

별점

  • - 별점통계:
  • - 평점 : 0점 (0명 참여)

짧은주소

본문

1. 진행에 있어 군더더기가 많았습니다. 턴오더의 힘을 실감해도 실시간으로 하는 맛을 더 느끼고 싶은 욕망이 크네요. 반성...

 

2. 이번 캠패인 주제는 잠입과 난전입니다. 폭탄이 다 해먹은 거 같아서 불안했군요.

 

3. 마지막에 자폭은 예기치 못했지만 다행이기도 합니다. 더 시간을 줄일 방법을 못 찾은 상태였거든요.

 

4. 뭔가 바쁜 느낌입니다. 피드백을 적용하는데 더 힘쓰도록하죠. 

 

5. 경험치를 위해서 캠패인 여는 건 안좋아요. 그런 마음이 섞여 들어갔다고 부정을 못하겠네요. 이건 정말 흠...중간에는 일행들이 어떻게 행동하나 흥미진진해서 다 잊어버렸지만.

 

6. 의뢰 실패할 수 있었는데 행운은 정말 2개로 줄인 이유를 알겠어요. 마스터 입장에서는 되게 까다로워요. GM 행운 없던 시절에 어떻게들 하셨는지 모를정도입니다.

 

7. 모두 고생하셨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
Note: 댓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얼굴입니다. 무분별한 댓글, 욕설, 비방 등을 삼가하여 주세요.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