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 접속자 2
  • FAQ
  • 1:1문의
  • 새글
  • 추천 태그

모험 후일담 게시판

  • Home
  • 게임 룸GameRoom
  • 모험가들Adventurer
  • 모험 후일담 게시판
LOGIN
사이드 메뉴
Ranking

    출력할 랭킹이 없습니다.

  • 01 지즐링
    2,213
  • 02 김인간
    2,145
  • 03 령하
    1,942
  • 04 샤덴프로이데
    1,470
  • 05 코챠
    1,078
  • 06 미루
    994
  • 07 착한마그로프
    908
  • 08 막짱이
    791
  • 09 플레이어
    550
  • 10 파장
    450
  • 01 김인간
    18,470
  • 02 LAGtime
    14,608
  • 03 지즐링
    12,055
  • 04 샤덴프로이데
    11,090
  • 05 령하
    8,854
  • 06 막짱이
    8,047
  • 07 착한마그로프
    4,708
  • 08 코챠
    4,575
  • 09 미루
    4,229
  • 10 플레이어
    3,971

무너진 틈새 3 후일담

54 2018.09.01 17:59

짧은주소

본문

 

 

 

 

 

 

 

 

 

 

3672839196_1535790461.613851236243753736
 

"결국 원하던 바를 이루었구나.이번 이야기는..행복한 결말인가?"

마녀는 자신의 공간에서 수정구를 통해 일행들을 흥미롭다는 듯 지켜보았다.

 

" 어이,거기 차원의 수리공. "

체셔 고양이가 말을 걸자,마녀가 고양이에게 콧방귀를 끼며 무시했다.

"네 녀석이 개입했었지? 너가 직접 개입해서 운명을 비틀었잖아. 내 눈은 못 속여."

 

 

"어머,난 그런 적 없어."

 

" 거짓말 마. "

" 너 , 운명의 차원에서 온 녀석이잖아? "





 

----

칼슨&오스카

----

 

칼슨 가의 사람들과 프로도는 무사히 돌아왔습니다.

로이우스 칼슨과 카를로한 칼슨은 모험가를 그만두었으며

카를로한 칼슨은 탐사대에 활동하면서 얻은 경력과 기록을 바탕으로 엘븐가르드 학교에 들어가는데 성공했습니다.

칼슨 또한 형인 카를로한 칼슨과 함께 입학이 가능합니다.

칼슨의 검은 프로드가 원한다면 다시 만들어 줄테니 말만 하라고 하네요.

 

프로드는 오스카와 함께하겠다고 했습니다.

오스카가 은퇴할 경우,프로드도 같이 은퇴하여 대장장이로서 살아갈 것이고

모험가 생활을 계속할 경우,오스카와 동행하며 함께 모험을 할 것입니다.

 

 

 

 

----

앨리스&카를로한 칼슨

----

 

앨리스는 카를로한에게 자신의 마음을 고백 하였으며

카를로한 칼슨이 학교를 졸업한 이후 미래를 함께하기로 했습니다.

 

 

 

 

 

----

헤츠 헤드&화이트

----

 

헤츠 헤드는 화이트와 함께 정착할 곳을 찾기 전까지는,모험가 생활을 계속하기로 했습니다.

다만,헤츠 헤드는 잭과의 싸움 도중 부상을 입어 당분간 병원 신세를 져야만 했고

화이트는 그의 병간호를 해주고 있습니다.

 

 

 

 

 

----

펜 아릴

----

 

아릴은 스승이었던 팬 엘레나 레이나와 그녀와 함께 일한 의문의 동업자가 가졌던 모든 공간마법 연구 자료를 받았습니다.

연구 기록에 따르면,공간 마법을 이용한 무기화는 불가능하다고 적혀 있군요.

엘레나는 혼이 소멸되기 직전에서야 그 사실을 깨달은 듯 합니다.

 

 

 

 

 

----

공통

----

 

하트 킹은 잭을 토벌한 대가로,원하는 것이 있냐고 물어보았습니다.

나중에라도 좋으니 언제든 말하라 하며 차원 파괴병 1명을 전령으로 보내주는군요.

공간 탐험대는 화이트가 연합에 보낸 최종 보고서를 끝으로 탐험을 무사히 마쳤습니다.

 

 

 

자,이제 여러분은 무엇을 하나요?

댓글목록

막짱이님의 댓글

"나는 한데 앉아서 정착하기엔 보고싶은게 아직 너무 많다구..!"
"자, 조금 쉬었다 다음 모험으로 가볼까!!"

하트 킹이 원하는것이 있냐 물었을때. 앞으로의 모험을 편하게 해줄 마법 지도같은게 있을까 솔직하게 물어봅니다.

지즐링님의 댓글

오스카는 모험가의 길을 선택했습니다.
프로드도 함께 따라가겠다고 하는군요.

오스카는 하트 킹으로부터 지도를 받았습니다.
이 지도는 주변의 지형을 자동으로 파악하고 그려준다고 하는군요.

"뭘 봐?"

지도에서 이상한 소리가 나는 것을 들은 오스카는 차원 파괴병으로부터 쪽지 한 장을 받습니다.
내용은.. 주의,성깔 있는 지도이며 불과 습기에 약합니다. 라고 적혀 있네요.

샤덴프로이데님의 댓글

아릴은 하트킹에게 사원에 대한 소유권을 받을 수 있냐고 물어봤습니다. 그리고 체셔에게서 열차에서 본 영혼과 대화할 기회를 요청합니다.
"용살마법이라니 그건 또 궁금한 걸. 공간이동마법을 연구하고 시간 남으면 연구하는걸로할게. 이번 모험으로 만은 수확을 얻었으니 여기선 용살마법, 저기선 공간이동 마법을 연구하면 되겠네!"
 그리고 모험가로서 계속 살아는 가지만 로랑도 아카데미아나 이곳의 사원에서 연구에 힘쓸 모양인 듯 합니다. 공간이동 마법을 주로! 용살마법은 찾으면 부로!

지즐링님의 댓글

"그 장소는 불허한다. 대신..도서관에 드나들 수 있는 권한을 주겠다. 너무 오래 있는 것은 안되지만 말이다. "

아릴은 특별한 입장권을 받았습니다.
영혼과의 대화는 도서관으로 오면 만날 수 있다고 하는군요.
그녀의 영혼은 체셔 고양이에게서 풀려 났으며,도서관에 머물 것이라 합니다.

샤덴프로이데님의 댓글

하트킹에게 감사인사를 한 후.
"체셔 고양이! 내가 돌아왔소! 당신에게서 풀려난 영혼과 대화를 할것이오!" 라면서 도서관에 들어가 영혼을 찾아봅니다.

지즐링님의 댓글

"난 이미 여기 있는데?"

얘 뭔소리 하는 거니? 하는 표정을 짓고 있는 의문의 여성이 아릴을 바라봅니다.

"그래,나랑 즐거운 담소라도 하려고 온 거야? 뭐가 궁금한 거지?"

샤덴프로이데님의 댓글

"스승님이 찾으려고 했던거랑, 용살마법이 존재하는가 물어보려고 왔어요. 그리고 하트킹이 있는 장소에서 만난 의문의 사람도 궁금하구요. 그리고 이 책들(룬어로 된 책과 글자가 거의 지워진 책)은 뭐에요? 그리고 마지막으로...누구세요?"
 아릴은 빙글빙글 돌아가는 안경을 만지작 거리면서 영혼에게 묻습니다. 쌓인 게 많나보군요. 지팡이도 같이 빙글빙글 돌아가면서 물음표를 만들어냅니다.

지즐링님의 댓글

"그거 나야. 그리고 난 엘레나의 뭐랄까..친구이자 비즈니스 파트너? 같은 관계지. 그럼 친근하게 언니~라고 불러줄래?"

그녀는 아릴의 책들을 받아들더니 하나씩 펴서 대충 흝어 보고는 말합니다.

"이 낡은 책은 엘레나 글씨인거 보니 연구기록인거 같고..이건 공간 마법의 원리를 정리해놓은거야. 그리고 그 마법은..정확히는 용을 죽이는 마법이 아니야. 용처럼 거대한 괴수들을 상대하기 위해 만든 것들이지.애초에 용한테는 아마 안먹힐걸?"

김인간님의 댓글

하트킹에게 다른 마법사들 처럼 마력을 다룰 수 있게 만들어줄 수 있는지 물어봅니다.

지즐링님의 댓글

"그건..내가 수리공에게 말해두지. 대가는 내가 대신 치뤄주마!"

하트 킹은 마력 심장을 심어주겠다고 합니다.

김인간님의 댓글

마력을 다룰 수 있게 된 막시무스는 형을 따라 마법학교에 입학합니다만...
평범한 마법사가 되기를 거부하고 마법과 검술을 수련하여 마검사가 되기로 하였습니다.
그리고 쉬는 날이면 어머니를 찾아가 자신이 아버지와 형을 구한 이야기를 매일 같이 자랑하게 되겠네요.

샤덴프로이데님의 댓글

"으음...언니? 그러면 가끔 와서 대 괴수 사양 마법을 배울 수 있을까요? 대신 이세계의 물건들을 도서관으로 가져다 드릴게요."
 이렇게 말하고 자신이 모험에서 얻었던 마법공학-Mk22 반지를 꺼내 건내줍니다. 앞으로 아릴은 모험가 신분을 유지한체 언젠가 또 공간탐험대가 열리면 참가할겁니다.
 평소에는 아카샤 로랑도 아카데미아의 실험실에서 공간이동마법을 연구하면서 가끔 도서관으로 발명품들이나 자신의 욕망을 풀기위한 해제가능한 마법도구들을 가져오겠죠. 대 괴수 사양의 마법을 못 배워도, 언니랑 마법에 대해 얘기하면 즐거울 것 같거든요.
아주 먼 미래 어쩌면...영혼석을 구해서 아카샤  세계를 구경시켜 줄지도 모르죠. 아주  먼~미래의 이야기겠지만.

댓글쓰기
Note: 댓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얼굴입니다. 무분별한 댓글, 욕설, 비방 등을 삼가하여 주세요.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